맨날 가고싶다 노래를 불렀던 유럽여행 

드디어 떠납니다.

내일 이륙하는 비행기에 몸을 싣고서..


근데 자세한 스케쥴을 들었더니 생각보다는 빡센 여행이 될듯합니다.


하루죙일 심하게 걸어야 하더라고요.

뭐이런 고생을 사서 하나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.

한 살이라도 젊었을 때 가는 것이 좋겠져.







뭐 사실 소매치기나 치안에 대해 걱정도 많이 되는건 사실이라

준비를 제대로 하고 갈 생각입니다.

처음에는 짐을 간단하게 쌌는데 가이드 분 설명을 듣고나니 

진짜 챙길 것이 넘나 많다는 생각에 정신이 아득해집니다.

호텔은 난방도 안 된다고 하고 조식도 빵 하나에 뭐 이리 호텔 서비스가 개판인지 몰라예.

돈은 그렇게 받으면서 양심도 없지예.

물가를 탓해야져....뭐


점점 부정적인 생각만 들긴하지만.ㅋㅋ

이렇게라도 생각해야지 실제로 가면 더 좋을거 같아서..

넘나 기대하면 실망이 큰 법이잖아요.


암튼 즐거운 마음으로 여행하다 오겠습니다.

 


저작자 표시
신고

+ Recent posts